후원금모금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장백수 조회 22회 작성일 2021-06-16 15:21:21 댓글 0

본문

후원금 모금할 때 유의할 점과 아무에게 후원하면 안되는 이유

#후원금 #기부금 #모금함 #물품기부 #후원금잘모금하는방법

어떤 좋은 일을 목적으로 할 때 후원금을 모금하거나, 특정 단체나 대상에게 기부를 해 보신 적 있으시나요? 좋은 일 한다고 여기 저기 손을 빌리다보면 가끔 선의와 다르게 주변으로부터 말이 나오는 경우가 있습니다. 돈의 투명성보다 더 중요한 것이 과연 무엇인지 알아보겠습니다.
따복 : 너무나 공감되는 내용이에요. 저도 현장에서 그런 후원물품 많이 받아봤어요. 물건도 별로인데 기부금 영수증까지 바라시더라고요. ㅠㅠ
Onyu Tv : 감사합니다.
Junhwan Lee : 당신은 굉장히 훌륭한 사람입니다. 적어도 제가 생각하기에는요. 물론 이런 말은 다른 이들이 보기에 참 무색합니다.ㅎㅎ 제가 동영상 목록을 하나 하나 챙겨보면서, 당신 채널을 구독한 것에 거의 단 한치의 아쉬움이 남지 않는다는 것이 그 이유입니다. 앞으로도 많은 말씀 나눌 수 있기를 기원드리고, 또 부탁드립니다.
인문학여행 : 저도 모단체에 정기후원을 하던 중에, 그 단체의 직원이 해외출장을 비즈니스석을 타고 다닌다는 말을 듣고 항의전화를 하고 그만두었네요. TV에 엄청난 광고비로 감성팔이 하는 곳에 기부하지 말고 지역 가까운 곳에 검색하여 보육원 등 단체에 직접 기부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인 듯 합니다.
DY : 후원에도 많은 고민과 배려가 필요하구나 하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MBN 백브리핑] 이준석, 후원금도 '돌풍'…후원금의 정치학 [MBN 프레스룸]

【 앵커 】
정치권은 지금 '이준석 현상'이란 말이 나온다고 합니다.
의원 배지를 한 번도 달아보지 못한, 자칭 '0선'인 이준석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의 돌풍, 이번엔 후원금으로 드러났다고 하는데요.
이 소식, 김은미 기자의 백브리핑에서 알아봅니다.

김 기자, 이준석 전 최고위원 후원금이 얼마나 들어왔길래 돌풍이라는 거예요?

【 기자 】
이 전 최고위원의 후원금, 1억 5천만 원이 모였습니다.

상한액 자체가 1억 5천만 원이니까, 후원이 많이 모였다기보단, 빨리 모였다는 표현이 더 적확할 것 같은데요.

후원금 모금을 시작한 지 사흘 만에, 이 전 최고위원 표현을 빌리자면, "만 이틀 만에" 1억 5천만 원이 모였습니다.

이 전 최고위원, 후원금 모금액이 꽉 차니까, 보시는 것처럼 SNS에 "이제 입금해 주시면, 저희가 환불에 들어가야 한다. 마음만 감사하게 받겠다"고 정중하게 후원을 사양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는데요.

사실, 몇 명이 거액을 후원하면, 1억 5천만 원, 금방 찰 수도 있습니다만, 이 전 최고위원의 후원액은 소수 몇몇의 거액 후원이 아니라, 몇만 원의 자잘한 후원이 많이 모인 결과라고 합니다. 직접 들어보실까요?

『SYNC: 이준석 /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어제)
"제가 이미 듣기로는 후원금 계좌가 거의 한도에 도달했고요, 무엇보다 2천2백 명이 넘는 분들이 후원에 동참해 주셨습니다. 더 신선하고 더 새로운 방법으로 보수정당이 더 이상 구태에 머무르지 않을 것임을 국민께 보여드리고자 합니다."』

2천200명이 넘는 사람들이 후원했다고 하니까, 평균 6만여 원의 후원을 받아 1억 5천만 원을 채운 셈입니다.

【 앵커 】
지금 정치권에서 가장 많이 등장하는 이름이 이준석이란 이름이잖아요. 여권에서는 부럽다는 표현까지 썼는데, 그런데 최근엔 또 바뀐 것 같아요?

【 기자 】
네, 박진영 민주당 전 상근부대변인, 자신의 SNS에

"#그남자에게서_히틀러의_향기가_난다. 중진 단일화 없으면 이준석이 되겠군요"

라면서 "보수의 급진화는 자칫하면 극우가 된다. 한국판 스킨헤드가 나올 수 있다"고 견제했습니다.

여당의 이런 견제, 이준석 전 최고위원의 실제 당대표 당선 가능성이 더 높아졌다고 생각하기 때문일 텐데요.

이들이 그렇게 판단하는 이유, 마음이 가지 않는 곳에 돈이 가긴 어렵죠.

후원이 많이 모인다는 건, 결국 사람들의 마음이 적극적으로 그 정치인에게 쏠리고 있다는 방증일 겁니다.

이런 사례 과거에도 있었죠.

문재인 대통령, 2017년 대선 당시 대선자금을 마련하기 위한 '문재인 펀드'를 출시했었는데요.

이 펀드, 출시된 지 40분 만에 1차 목표 금액인 100억 원을 달성했었습니다.

『SYNC: 안규백 / 당시 민주당 선대위 총무본부장 (2017년)
"이로써 선거비용 대부분을 준비할 수 있게 됐습니다. (1인당 투자한 금액은) 약 1억 원 정도가 최대로 많고 작게는 만 원 단위(입니다.)"』

실제로, 문 대통령, 당선돼서 지금 대통령직을 수행하고 있죠.

이보다 앞서 2012년 말에 대통령에 당선됐던 박근혜 전 대통령, 선거를 목전에 뒀던 2010년 당시 지방선거가 있어서 후원액 한도가 3억 원이었는데 이 한도액을 모두 채웠었는데요.

실제로 2012년 대통령에 당선이 됐습니다.

【 앵커 】
사례들을 보니까, 느낌이 팍 오는데요?

【 기자 】
네, 맞습니다.

사실 후원금의 좋은 사례만 말씀을 드렸는데. 이런 사례도 있었습니다. 같이 들어보시죠.

『SYNC: 이완영 / 당시 새누리당 의원 (2016년)
"지금 제 휴대전화를 뜨거워서 못 사용하겠습니다. 특히 문자나 카톡으로 쓴소리 주신 분 저는 더 감사합니다. 예, 자녀나 부모가 자기와 견해가 다르다고, 그렇게 육두문자로 쓰는지 묻고 싶습니다. 특히 18원 후원금을, 18원 후원금을, 몇 백 명이 저에게 넣고, 영수증을 달라 하고, 또다시 18원을 보내달라는 말도 있습니다. 결론적으로 여당 의원님께 죄송합니다만, 저는 오늘부터 간사 직에서 내려옵니다."』

최순실 국정조사특위 새누리당 간사였었던 이완영 의원, 직접 들으신 것처럼, 18원 후원금 수백 건이 들어왔었습니다.

간사를 시작하면서 18원 후원금이 들어온 건데 결국, 그 압박을 이기지 못하고 이완영 의원은 간사직을 내려놨습니다.

【 앵커 】
이보다 확실한 시민들의 의사 표현이 또 있을까 싶네요.

김 기자 수고했습니다.

☞ MBN 유튜브 구독하기 ☞ https://goo.gl/6ZsJGT
MBN 유튜브 커뮤니티https://www.youtube.com/user/mbn/community?disable_polymer=1

MBN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mbntv
MBN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mbn_news/
하히후헤호 : ㅋㅋㅋ박진영같은놈이 저렇게 개소리해줘야 국민들이 더 이준석에 열광하지 잘한다 x맨
킹덕배 : 이준석이 무섭긴 무섭나보다ㅋㅋㅋㅋㅋ
이창민 : 레디컬페미 원류 자체가 레즈비언들
모임인건 알고있는거냐 ㅋㅋㄱ
하긴 가방끈 낀 저 양반들이 모를리없지
기존 가정자체를 파괴하고 사회정치를
무너뜨릴려고 선동하는 페미가
나치지 ㅋㅋㅋㅋ
2030남자들을 히틀러 유겐트로 만드네
ㅋㅋㅋㅋ
bang981026 : 박영진 개 실망
구독.좋아요 : 히틀러 프레임 씌웠군 이젠 좌표찍겠지. ㅋㅋㅋ

【TVPP】IU - Cumulus, 아이유 - 뭉게구름 @ New Life for Children Live

【TVPP】IU - Cumulus, 아이유 - 뭉게구름 @ New Life for Children Live

IU # 039 : IU - IU - Cumulus at New Life for Children 20120505

Watch More Clips : http://goo.gl/NZrarq
Homepage : http://loen-tree.com/?p=11
Facebook : https://www.facebook.com/iu.loen
Twitter : https://twitter.com/lily199iu
Youtube : http://www.youtube.com/user/loenIU
김소담 : 노래도 노래인데 썸넬보고 안들어올수가 없었다
라미라미 : 매일 보게 되네요
킴띠예스 : 개인적으로 이 시즌 아이유가 가장 이쁜듯 지금도 이쁘지만
사람 : 2014년이라 해도 믿을듯 ㅎㄷㄷ
sirin Lee : "아이유의 기적"

... 

#후원금모금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274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overapp.ne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